미국 리츠 투자 시 주의할 점 (위험도, 금리, 세금 등)

리츠는 소액으로도 부동산에 간접 투자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. 특히 미국 리츠는 미국 은퇴자들의 투자처로 각광을 받기도 했는데요. 배당률이 높다는 특징과 간편하게 부동산 투자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투자 시 주의할 점도 많습니다.

 

1. 리츠(REITs)란?

리츠(REITs)는 1960년대에 만들어졌습니다. 당시 미국 국회에서는 은퇴자들에게 안정적인 투자처를 마련해주기 위해 고배당을 조건으로 하는 리츠 회사 조건을 제정했는데요.

 

리츠는 75% 이상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어야 하며, 90% 이상을 주주에게 배당으로 돌려줘야 한다는 조건이 있습니다. 그 밖에 여러가지 조건들이 있는데요. 이에 대해서는 다음 글에 자세히 나와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.

 

미국 리츠 투자 총정리 (주식 종목, 월배당, 순위, ETF 등)

 

2. 미국 리츠 투자 시 주의할 점

(1) 부동산 경기 사이클

아무래도 리츠는 부동산을 기반으로 하는 회사이기 때문에 부동산 경기 사이클을 탈 수 밖에 없습니다. 부동산 가격 상승 시기에는 수익률이 좋게 나오지만, 부동산 하락 시기에는 수익률이 크게 떨어질 수 있는 위험이 있죠.

(2) 금리 변동

연준에서 금리를 올리면 리츠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칩니다. 리츠는 이익의 90% 이상을 배당해야 하기 때문에 유보할 수 있는 자본금이 10% 밖에 없습니다. 그래서 부동산 매입이나 사업 확장 시 많은 부채를 안게 되는데요. 따라서 금리가 올라가면 리츠 회사의 수익률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 것이죠.

(3) 세금

리츠는 IRS에서 법인세 감면을 해줍니다. 대신 배당금을 받는 개인이 자신의 소득 구간에 따른 세금을 내게 되는데요. 따라서 고소득자의 경우 배당소득세가 높게 잡힐 수 있습니다. 

 

원래 배당금은 배당 주식 보유기간에 따라 소득세를 줄여 줍니다. 2020년 기준으로 배당락일 전후 60일(총 120일) 중 61일 이상을 보유하면 Qualified dividend가 되어 세율이 줄어듭니다. (아래 글 참고)

 

미국 주식 세금 총정리 (세금 보고, 계산 방법, 내는 법 등)

 

반면, 미국 리츠 배당금은 무조건 Non-Qualified dividend가 되기 때문에 일반 주식 배당금보다 높은 세금을 낼 수도 있습니다. 

3. 결론 

미국 리츠 투자는 단순히 수익률을 높이는 것보다 자산 포트폴리오를 다양화 시키는데 중점을 두어야 합니다. 리츠가 S&P 500보다 높은 수익률을 보인 적도 있지만,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기 때문이죠. 또한 앞서 얘기했듯이 부동산 경기 사이클에 따라서도 등락이 클 수 있습니다. 따라서 어느 한곳에 몰빵하기보다 적절한 자산 배분을 통해 위험을 분산하시길 바랍니다.

이 글을 공유하기

댓글(0)

Designed by JB FACTORY